▲ 문대림 의장
먼저 지방화시대의 새 지평을 열어가고 있는 제주일보가 지령 2만호를 발간하는 기쁨을 온 도민과 함께 나눕니다.
창간 65년 만에 맞는 참으로 큰 경사가 아닐 수 없습니다.
1945년 광복과 함께 탄생한 제주일보는 전국 지방지 중 가장 오랜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는 신문으로서 한 갑자가 넘는 연륜의 부피만큼 정론과 대안제시를 통해 제주발전사의 산증인으로서 막중한 역할을 수행했습니다.
4·3과 6·25전쟁 등으로부터 시작해 개발연대의 특별법과 UR, WTO 출범에 따른 무한경쟁, 그리고 특별자치도와 국제자유도시 추진에 이르기까지 결단이 필요했던 시기마다 제주비전들을 가시화시키는데 크게 기여해 왔습니다.
그동안 많은 어려움 속에서도 지령 2만호의 금자탑을 쌓아 올린 김대성 회장님을 비롯한 제주일보 가족 여러분의 노고에 깊은 감사를 드립니다.
이제 우리 제주도는 특별자치도와 국제자유도시의 성공적 추진을 통해 제주번영의 기틀을 다져나가야 하는 중요한 기로에 서 있습니다.
그만큼 세계 속의 제주도를 설계하고 비전을 제시하는데 제주일보의 역할이 막중하다고 생각합니다.
저는 지령 2만호를 발간하는 제주일보가 ‘정론직필, 민권수호, 성실봉사’를 통해 제주발전의 기수로서 지방자치시대를 꽃피우는 산실이 되어 주시길 소망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