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46년 해방 후 전남 화순탄광의 탄광촌 사람들은 자치위원회를 건설해 탄광을 직접 운영한다. 하지만 미군정은 자치위를 불법으로 규정하고 해산시킨다.

 

1946년 8월 15일 화순 탄광 광부 3000명은 해방 1주년 기념대회에 참석하기 위해 광주로 향하지만 미군의 탱크가 가로막는다. 기념대회는 강제해산 당하고 화순으로 돌아가던 광부들은 미군의 토끼몰이식 진압에 죽고 다친다. 1946년 일어났던 화순탄광사건이다.


제주 4·3과 닮은, 4·3 이전의 4·3을 다룬 뮤지컬 ‘화순1946’이 제주에서 펼쳐진다.


제주4·3 70주년 기념사업위원회는 문화체육관광부의 후원으로 화순1946을 초청해 24일 오후 4시와 7시 2회에 걸쳐 제주특별자치도 대극장에서 도민들에게 선보이는 시간을 마련한다.


‘해방공간’, ‘미군정기’… 요동치는 근현대사를 관통하는 날카로운 시선과 사건 전개와 인물간 감정선의 변화는 제주 4·3의 아픔을 보듬는다.


뮤지컬을 통해 해방군으로 여겼던 미군에 의해 오히려 학살당했던 아이러니한 역사를 보여주고, 해방 후 한국사회를 또 다른 측면에서 조망해 본다.


뮤지컬은 60명의 배우들이 출연해 비극적 서사와 서정적 선율을 관객들에게 선사한다. 특별히 제주에서 열리는 공연인 만큼 제주 4·3의 아픔과 희망을 이야기하는 ‘애기동백꽃의 노래’를 함께 부르며 역사적 사건의 기억을 공유하고 위로하는 희망의 메시지를 전한다.


초대권은 제주4·3 70주년 기념사업위원회 사무국(제주문화예술재단 4층) 등에서 받을 수 있다. 문의 758-03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