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는 13일 제주도의회의원 선거구 획정 논의 중단 사태와 관련해 “선거구획정위원회가 빠른 시일 내에 정상적으로 재가동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원 지사는 이날 열린 제주도의회 제354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 긴급 현안질문 답변을 통해 이와 같은 입장을 밝혔다.


안창남 의원은 원 지사를 상대로 긴급 현안질문에 나서 “지사의 의지가 확고하지 않았기 때문에 문제가 지금까지 흘러왔다고 생각한다”며 “선거구획정위가 권고한 의원 정수 증원에 대해 정부를 상대로 자치행정과 담당 계장이 두 차례 방문해 협의한 것 뿐”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원 지사는 “다른 일정으로 국무조정실과 정부를 방문해 협의를 했다. 도지사가 중앙정부와 협의하지 않았다는 것은 오해”라며 “국무조정실이나 총리실과 협의했던 핵심 요지는 증원 논리에 대해 정부는 제주에는 다른 지역에 없는 교육의원이 있고, 이 부분을 어떻게 할 것이냐는 것이었다”고 답했다.


앞으로 문제 해결 방향에 대해 원 지사는 “도민 여러분께 공식적으로 여러 차례 사과를 드렸다. 도의회 김황국 부의장도 의회 입장에서 선거구획정위에 대해 나름 의사표명을 했다”면서 “선거구획정위와 진지하게 논의하고 협조를 구해 빠른 시일 내에 정상적인 업무가 진행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안 의원이 “선거구획정위원들의 사퇴를 반려하는 것이냐”고 질문하자 원 지사는 “해촉한 적도 없다. 제도상 칼로 자르도록 규정된 것도 없다”며 “획정위와 협의를 통해 도민들의 염려가 해소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총사퇴한 선거구획정위원회를 재가동하는 방향으로 해결의 실마리를 찾을 가능성이 높아졌다.


한편 5분 발언에 나선 고태민 의원(바른정당·제주시 애월읍)은 “제주특별법을 개정해 도의원 정수를 늘리는 방향으로 가야한다”며 “도지사나 지역 국회의원만 탓할 것이 아니라 도의회 의원들이 스스로 머리를 맞대서 대안을 만들고 국회 원내교섭단체별로 절충 노력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다만 특별법 개정이 100% 보장되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선거구획정위가 구역 조정 작업에도 나서도록 여건을 조성해야 한다. 이른바 투 트랙으로 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고 의원은 특히 “정당을 가질 수 없는 도의원 정수가 12%나 된다. 지역대표성과 정당정치가 뿌리내릴 수 었어야 한다”며 교육의원 등에 대한 정치제도 보완의 필요성을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