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으로 등재된 제주해녀문화를 축제로 만난다.


제10회 제주해녀축제가 오는 30일과 10월 1일 양일간 제주시 구좌읍 해녀박물관 야외광장 인근 해안에서 ‘어머니 숨비소리, 세계인 가슴속에!’를 슬로건으로 펼쳐진다.


축제는 첫 날인 30일 오전 9시 구좌읍사무소에서 출발하는 거리 퍼레이드를 시작으로 막을 올린다.


특히 올해는유네스코인류무형문화유산 등재 1주년을 기념해 다양한 프로그램이 첫 선을 보일 예정으로 눈길을 끈다.


축제 기간 2009년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 유산으로 등재된 남사당놀이팀의 초청 공연과 함께 어촌계 소속 해녀로 구성된 해녀문화공연팀의 특별 공연이 진행된다.


또 제주시낭송협회가 200년 전 ‘해녀 금덕이’ 실화를 시극으로 구성한 ‘대상군 해녀 금덕이’를 무대에 올려 시극을 통해 방문객에게 제주해녀 공동체 문화를 알릴 예정이다.


이와 함께 전야제 행사로 오는 29일 오후 3시 라마다프라자 제주호텔에서 ‘해녀어업 보존·발전 포럼’과 ‘전국 해녀교류 행사’가 열린다.


앞서 제주도는 이번 축제를 위해 해녀축제 추진위원회를 구성하고 위원장으로 강애심 제주도해녀협회장을 선출했다.
백나용 기자 nayong@jeju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