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2일 오후 1시45분께 제주시 구좌읍 김녕~동복 해안도록 해안경비초소 앞 해안가에서 국제보호종인 남방큰돌고래의 사체가 발견됐다.

 

현장에서 해양쓰레기 수거작업을 벌이던 근로자에 의해 발견된 이 돌고래는 길이 242㎝에 폭 50㎝, 무게 250㎏의 크기로, 발견 당시 전신에 부패가 진행 중이었다.

 

김병엽 제주대학교 돌고래연구팀 교수는 “죽은지 15일 이상 경과됐으며 외부흔적이 없는 것으로 보아 해상에서 사체로 표류하다 해안으로 떠밀려온 것 같다”고 설명했다.

 

해경은 강제포획 등 범죄혐의점은 발견되지 않음에 따라 돌고래 사체를 연구용으로 사용하기로 했다.

 

해경 관계자는 “고래자원의 보존과 관리에 관한 고시에 따라 고래를 잡거나 발견하면 즉시 해경에 신고해야 하며, 살아있는 고래는 구조 또는 회생시키려는 조치를 해야 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