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북아시아 대표 물 포럼을 지향하고 있는 제주특별자치도개발공사의 ‘제주물 세계포럼’에 유네스코(UNESCO)가 함께한다.


제주개발공사(사장 오경수)는 ‘아시아-태평양지역 수자원의 지속 가능한 발전과 가치 창출’이라는 주제로 오는 20일부터 22일까지 3일간 메종글래드 제주에서 ‘제9회 제주물 세계포럼’을 개최한다고 11일 밝혔다.


2009년 시작해 올해 9회째를 맞는 이번 포럼은 유네스코와 공동으로 진행된다.


이는 지난 6월 제주개발공사와 유네스코 아시아-태평양지역본부의 상호협력 의향서(LOI) 체결에 따른 것이다.


이번 포럼은 유네스코, 싱가포르대학교, 스페인 카나리화산연구소, 아시아지질자원위원회, 태국콘캔대학교, 한국지질자원연구원, 한국건설기술연구원 등 국내·외 유수의 기관이 참여하는 행사로 진행된다.


또 수자원의 지속 가능한 관리, 지하수 자원의 가치 창출, 기후 변화와 물 안보를 주제로 발표와 전문가 토론이 펼쳐진다.


제주개발공사는 포럼 기간 스페인 카나리화산연구소 및 한국지질자원연구원과 상호협력 양해각서(MOU)도 체결할 예정이다.


오경수 제주개발공사 사장은 “아시아-태평양지역 대표 물 포럼으로 자리매김하기 위한 기반을 구축함과 함께 제주물의 가치 창출과 지속 가능한 관리에 대해 글로벌 연계 협력 방안을 모색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의 제주개발공사 지역가치연구팀 780-38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