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세계자연유산 등재 10주년을 기념하는 글로벌 포럼이 11일 롯데시티호텔 제주에서 막을 올렸다.

 

제주특별자치도 세계유산본부(본부장 김창조)는 이 행사를 오는 14일까지 나흘간 ‘지속가능한 관광과 보존을 위한 협력’을 주제로 펼치고 있다.

 

첫날인 11일 개회식에서 김종진 문화재청장은 축사를 통해 “세계유산을 비롯해 다양한 자연유산을 보호하는 것이 당연하지만, 지역주민들에게 관광산업과 연관된 개발 역시 중요하다”며 “보존과 관광의 조화를 이루며 우리 후손들에게 아름다운 자연유산을 잘 물려주기 위한 방안이 무엇인지, 적절하고 실효성 있는 방안이 제시되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전성태 제주도 행정부지사는 개회사에서 “제주는 세계자연유산, 세계지질공원, 생물권보전지역, 람사르습지를 포함하는 국제다중보호지역으로 세계인의 보물섬”이라고 강조했다.

 

전 부지사는 이어 “유네스코와 세계자연보전연맹(IUCN)에서 논의되고 있는 복합지정지역의 통합관리방안, 세계유산 등재의 새로운 경향, 자매결연지역의 우수한 관리 사례 등에 대해 공유하고 토론함으로써 세계유산이라는 인류 공통의 협력매개체를 통해 다음 세대의 번영을 약속하는 데 기여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문화경관의 세계유산 등재 사례와 방안’ 등 5개 세션이 진행됐다.

 

12일에는 ‘국제다중보호지역의 조화로운 관리를 위한 사례와 실행 방안’ 등 5개 세션이 이어진다.

 

13일과 14일에는 세계자연유산 팸투어도 진행된다.

 

김재범 기자 kimjb@jeju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