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7회 전국장애인체육대회에 출전하는 제주특별자치도선수단이 결단식을 통해 필승의 의지를 다졌다.

 

제주특별자치도장애인체육회는 지난 8일 오후 2시 탐라장애인종합복지관 다목적체육관에서 원희룡 지사를 비롯 전귀연 수석부회장과 각급 기관단체장 선수와 임원 등 2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37회 전국장애인체육대회에 참가하는 선수단의 필승을 결의하는 결단식을 갖고 100개 이상의 메달을 획득할 것을 다짐했다.

 

이번 대회는 오는 15일부터 19일까지 5일간 충청북도 일원에서 열리며, 제주도선수단은 이번 체전에 육상, 농구, 보치아, 론볼, 좌식배구, 배드민턴, 볼링, 사이클, 역도 등 20개 종목에 선수 221명과 임원 및 보호자 185명 등 모두 406명의 선수단을 파견한다.

 

이날 결단식에서 원희룡 지사는 “유난히 무더웠던 올 여름, 고통을 견디며 땀흘린 여러분은 이미 제주도민의 마음속에 챔피언으로 자리매김했다”며 “이제 남은 일주일 동안 최선의 컨디션을 유지해 후회 없는 명승부를 펼쳐주시기를 바란다”고 선수단의 필승을 기원했다.

 

한편 제주도선수단 본진은 오는 15일 항공편을 이용해 격전지 충북으로 출정한다.

 

조문욱 기자

mwcho@jeju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