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일 오전 10시45분께 제주시 오라2동 관음사 코스 개미등 인근 등산로에 유모씨(60)가 의식을 잃고 쓰러져 있는 것을 다른 등반객이 발견, 119에 신고했다.

 

유씨는 출동한 구급대원들에 의해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끝내 숨졌다.

 

경찰은 정확한 사망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