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이하 연대회의)는 KBS와 MBC 언론노동자들이 공영방송 쟁취를 위해 제작거부와 총파업에 나서고 있는 것과 관련해 “적폐청산 투쟁에 나선 언론노동자들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연대회의는 30일 성명을 통해 “이미 공정방송 복원은 새로운 시대적 과제가 되고 있다”며 “그동안 공영방송인 KBS와 MBC는 국민의 목소리를 외면하고 정권을 위한 방송을 자임하며 국민드로부터 비판의 대상이 됐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제 MBC와 KBS는 국민의 방송으로 되돌아와야 한다”며 “국민과 시청자가 외면하는 KBS와 MBX를 살릴 수 있는 가장 빠른 길은 KBS 고대영 사장과 MBC 김장겸 사장의 퇴출”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제주지역 언론노동자들의 공영방송 되찾기 투쟁을 지지하며 이 싸움이 승리할 때까지 연대하고 함게 해 나갈 것”이라며 “국민들과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는 방송으로 거듭날 때까지 손잡고 함께 힘을 모을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