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반도를 향해 북진하던 제5호 태풍 노루가 진로를 바꿔 일본 열도로 상륙하면서 제주에는 별다른 영향을 미치지 못했다.

 

6일 제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3시 태풍 노루는 일본 가고시마 남남서쪽 약 160km 인근 해상에서 일본 오사카 방면을 향해 시속 6km의 속도로 북동진하고 있다.

 

중심기압 970hPa(헥토파스칼)에 강풍반경 240km의 소형 태풍이지만 최대풍속 초속 35km의 강한 세력을 가진 태풍 노루는 6일 오후에서 7일 새벽 사이 일본 가고시마에 상륙한 후 일본 열도를 따라 북동진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당초 태풍 노루가 한반도를 향해 북상하면서 제주가 직.간접적 영향을 받을 것으로 우려됐으나 지난 5일 태풍이 급격하게 진로를 변경하면서 제주에는 별다른 영향을 미치지 못했다.

 

다만 태풍의 간접적 영향으로 제주도 남쪽 먼바다에 높은 파도가 치면서 풍랑주의보가 발효됐다.

 

기상청 관계자는 "현재 태풍의 간접적 영향으로 제주도 남쪽 먼바다에 높은 파도가 치고 있으나 태풍이 일본에 상륙함에 따라 조만간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한편 제주는 현재 동해상에 위치한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면서 구름이 많은 날씨를 보이고 있으며 산간과 제주 동부지역에는 한때 소나기가 쏟아지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