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철 공인회계사는 17일 제주특별자치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한국공항㈜의 지하수 증량결정은 취소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회계사는 “제주도의 지하수는 제주도민의 생명수이고 제주도민 공공의 재산”이라며 “제주도관리위원회가 제주도민 공공의 재산을 처분할 권리는 없다. 위원회의 결정은 도저히 용납할 수 없는 행위”라고 주장했다.


김 회계사는 “제주도와 도의회는 지하수 공수화 원칙을 제대로 실현시킬 수 있도록 미비된 법과 제도를 개선해야 한다”면서 지하수심의위 위원들의 정보 등을 공개해 줄 것을 요청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