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가 10일 직업공무원인 늘공(늘 공무원)과 임기제 공무원인 어공(어쩌다 공무원)의 조화를 강조해 눈길.


원 지사는 이날 주간정책회의에서 “공직이 시대에 맞는 역할을 하고 선순환 작용을 하려면 늘공과 어공이 잘 융합되고 보완돼야 한다”면서 안동우 신임 정무부지사의 취임과 관련해 “어공의 마인드로 늘공와 어공의 조화에 있어서 하나의 꼭짓점이 돼 주시길 바란다”고 강조.


이와 함께 원 지사는 중앙과의 적극적인 협조와 정책 조율로 일자리와 주거복지, 교통개편에 속도를 낼 것도 당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