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제주본부는 21일 성명을 내고 "이석문 교육감은 학생 중심 맞춤형 통합 지원을 위한 제주형 교육복지 사업을 전국 최초로 운영한다고 밝혔다"며 "그 시행을 위해 야근과 주말을 반납했던 노동자 노력에 대한 이 교육감의 배려와 협력은 없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비정규직 노동자의 불합리한 임금체계를 개선하겠다며 기획단을 수개월간 운영했음에도 그 결과를 이행치 않은 교욱감에게 미래세대의 노동존중 사회를 기대할 수 없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한 아이도 포기하지 않겠다는 이 교육감처럼 민주노총 제주본부는 노동존중 사회를 위해 단 한 명의 비정규직 노동자도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며 "수개월 논의하고 결론 낸 학교 비정규직 보수체계 개편을 즉각 시행하라"고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