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특별자치도가 추진하는 제주시 이도2동 시민복지타운 내 행복주택 건설을 놓고 주민 반발이 더욱 거세질 것으로 보여 행정과 주민 간의 갈등이 심화될 우려를 낳고 있다.


제주시 도남동마을회는 최근 긴급 운영위원회 회의를 갖고 제주도가 추진하는 시민복지타운 내 시청사부지에서 추진되고 있는 행복주택 건설에 대해 더욱 강력한 반대 운동을 벌여나가기로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도남동마을회는 반대비상대책위원회를 꾸리고, 제주시민을 대상으로 시청사부지에 행복주택 건설을 강행하는 제주도정의 부당성을 알려나가기로 했다.


이와 함께 국토교통부를 항의 방문하는 한편 원희룡 제주도정에 책임을 묻는 등 모든 수단을 동원해 반대 운동을 벌여나가기로 했다.


마을회 관계자는 “중요한 것은 소통이 되지 않고 있다는 것이다. 아무리 좋은 정책이라도 주민이 반대하는 정책은 안되다”며 “앞으로 강력한 반대 운동을 하나씩 전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제주도는 시민복지타운 내 행복주택 건설을 사실상 확정하고, 관련 절차에 따라 사업을 추진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이다.


제주도는 시민복지타운 활용계획 용역이 마무리되면 행복주택에 대한 실시설계 공모와 관련 행정절차를 진행하고, 공원 조성과 공공시설 관련 사업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하지만 해당지역인 도남동 주민들의 반대 목소리가 갈수록 거세질 것으로 보여 사업 추진 과정에서 상당한 갈등이 우려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