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특별자치도는 올해 총 145억원을 들여 도내 15개 지방어항에 대한 개발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개발사업을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우선 각종 재해에 대비하기 위해 50억원을 투입해 법환동·귀덕1리·표선면·가파도·하귀1리·신천리·고산리에 각 어항 1개소를 조성한다.


또 관광객이 많은 어항구역 내 해양레저기능을 보완하기 위해 신창항·태흥2리항에 15억원을 투자한다.


해양관광 테마 강정항 조성을 위해 63억원, 전통포구인 하례리 망장포구를 특화하기 위해 10억원이 각각 지원된다.


아울러 법환황·대포항 정비에 5억원, 대포항·조달항·조천항 개선에 2억원이 각각 투입된다.


제주도는 앞서 지난해 11월까지 행정시를 통해 어항별 현장조사와 지역주민 의견 수렴 절차를 거쳤다. 


제주도 관계자는 “이번 어촌지역과 주변관광자원을 연계한 개발사업을 통해 지역민의 실질적인 소득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가 기대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