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해 중인 여객선에서 승객이 추락하는 사고가 발생했으나 여객선 선원들이 바다로 뛰어들어 극적으로 구조했다.

 

19일 오전 9시5분께 제주항 북쪽 약 40㎞ 해상에서 완도로 항해 중이던 카페리 여객선에서 승객 권모씨(50·대구)가 바다로 추락했다.

 

이를 목격한 해당 여객선읜 선원들은 즉시 선박을 정지시키고, 제주해양경비안전서에 신고했다.

 

이와 함께 선원들은 바다에 빠진 권씨를 구조하기 위해 구명부환을 던졌으나 권씨가 이를 잡지 못하자 선원 2명이 직접 구명조끼를 착용하고 바다에 뛰어들어 사고 발생 20여 분만에 권씨를 구조했다.

 

선사측은 “권씨가 배 오른쪽 중간에 서 있다가 난간을 잡고 뛰어내렸다”며 “즉시 선장에게 보고됐고, 선장은 곧바로 배를 멈추며 제주해경에 신고했으며, 상황이 급해 선원들이 직접 구조에 나섰다”고 밝혔다.

 

구조된 권씨는 해경 300t급 경비함정으로 인계돼 응급처치를 받은 후 병원으로 이송됐으며, 현재는 의식을 회복하는 등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