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인 프리메라리가에서 뛰고 있는 축구 스타 페르난도 토레스(33·아틀레티코 마드리드)가 경기 중 머리 부상으로 병원에 실려 갔다.

   

토레스는 3일(한국시간) 스페인 라코루냐 에스타디오 데 리아소르에서 열린 데포르티보 라코루냐와 경기 1-1로 맞선 후반 39분 공중볼을 경합하다 상대 팀 알렉스 베르간티뇨스와 충돌해 넘어졌다.

   

머리부터 떨어진 토레스는 의식을 잃었고, 이 모습을 지켜본 선수들은 토레스에게 몰려가 응급처치를 했다.

   

AT마드리드의 몇몇 선수들은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선수들은 충격을 받은 표정이었다.

   

토레스가 쓰러진 뒤 약 5분 뒤 앰뷸런스가 경기장 안으로 들어와 그를 후송했다.

   

AT마드리드 구단은 경기 후 SNS를 통해 "토레스는 의식을 되찾았다. CT 검사 결과 두개골과 목 부위를 다치진 않았다. 병원에서 밤을 보낸 뒤 내일 많은 검사를 받을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팀 동료들은 현지 매체와 인터뷰를 통해 토레스의 상태를 알리고 있다.

   

AT마드리드 수비수 필리프 루이스는 현지 매체와 인터뷰에서 "토레스가 의식을 찾고 말을 했다고 들었다"라며 "다행히 토레스의 상태가 괜찮아지고 있다고 한다"라고 전했다.

   

이날 골을 넣은 팀 동료 그리즈만은 "오늘 내가 넣은 골과 경기 결과는 그리 중요하지 않다"라며 "팀원 모두 토레스가 무사히 복귀하길 기도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AT마드리드는 1-1로 비겼다.<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