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복싱 유망주 임승완(제주중앙중 3)이 지난달 24일부터 30일까지 충주 호암체육관에서 열린 제36회 회장배 전국복싱대회에서 금메달을 획득했다.

 

임승완은 대회 75㎏급 준결승에서 윤준호(원투복싱체육관)를 1라운드 TKO로 꺾고 결승에 진출해 심재엽(서곶중)을 3라운드 3-0 판정승으로 제압하고 우승을 차지했다.

 

고지원(한림중 3)은 대회 66㎏급 경기에 출전해 준결승에서 김승재(문경중)에게 판정패를 당해 동메달을 차지했다.

 

진유한 수습기자 jyh@jeju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