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해를 마무리하고 새로운 해를 다짐하는 12월이다.  연말에는 송년회 및 동창회 등 술자리가 부쩍 많아진다. 모임이 많다보니 과음을 하는 횟수도 덩달아 늘어나게 된다.


오랜만에 만난 지인들끼리 어울리면서 술을 마실 때는 좋지만 조금만 도를 넘으면 괴로운 숙취가 반드시 뒤따르게 된다. 특히 술을 마신 다음 날이 평일이여서 출근을 준비해야 하는 회사원들이라면 숙취는 부담을 넘어선 무서운 존재이다. 이에 따라 술을 마신 다음 날에도 정상적인 생활을 유지하기 위한 올바른 건강 음주법과 숙취 해소법 등에 대해 알아보도록 한다.


두통을 유발하고 속 쓰림을 불러오는 숙취는 당과 수분이 부족하기 때문에 발생한다.  그러므로 술을 마시기 전에는 반드시 기본적인 식사가 이뤄져야 한다.  또한 술을 마시면 몸 속에서 알코올을 분해하기 위해 많은 에너지가 사용되므로 사탕, 초콜릿 등 달달한 당분이 들어간 음식을 미리 먹어두는 것도 도움이 된다.


달걀도 숙취 해소에 효과적이다. 간혹 술집에 가면 달걀프라이를 기본 반찬으로 주는 경우가 있다. 달걀에는 알코올의 독소를 없애주는 아미노산인 시스테인이 함유돼 있기 때문에 술을 마시기 전 달걀로 속을 보호해보자.


술을 마실 때는 술을 천천히 마시는 음주법이 중요하다. 흔히 ‘첫잔 원샷’만 피해도 숙취를 벗어날 수 있다는 우스갯소리가 있는 것도 이 때문이다. 또 처음부터 독한 술을 마시는 것보다 약한 술로 시작해서 점차 독한 술로 마시는 것이 좋다. 독한 술을 먼저 마시면 위 점막이 제대로 흡수를 못해 나중에 마시는 술이 그대로 간으로 흘러가기 때문이다.


간혹 에너지음료, 탄산음료 등을 술과 섞어 마시기도 하지만, 이 경우 음료의 탄산성분이 알코올을 더 빨리 흡수하게 만들어 간, 심장, 뇌 등에 큰 손상을 줄 수 있기 때문에 반드시 피해야 한다.


과음한 다음 날에는 해장이 필수적이다. 숙취를 일으키는 원인인 아세트일데히드를 몸 밖으로 빨리 배출해야 하기 때문이다. 아세트일데히드는 땀과 함께 배출되므로 뜨끈한 국물을 마시는 것이 좋다. 콩나물국, 북엇국, 조갯국, 재첩국 등 맑은 국물이 숙취에 큰 도움이 된다.


과음한 다음 날 아침밥을 먹기도 괴로울 때는 주스 한잔으로 숙취를 해소해보자. 단감 한 개와 레몬, 꿀, 생수를 믹서기를 이용해 30초 동안 갈면 해장에 효과적인 건강 주스가 완성된다. 단감에는 당분과 수분이 많기 때문에 술을 빨리 깨는 데 도움을 준다.


김서현 편안한의원 원장은 “숙취 해소를 제대로 안 하고 다시 술을 마시면 알코올성 간염, 지방간, 간경화와 같은 간질환 질병 위험이 매우 커지기 때문에 반드시 주의해야 한다”며 “해독작용을 하는 간이 정상으로 돌아오는 데는 사흘이 걸리기 때문에 잦은 술자리는 피하는 것이 좋다”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