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듬체조 요정' 손연재(20·연세대)가 국제체조연맹(FIG) 민스크 월드컵에서 개인종합 10위에 올랐다.

 

손연재는 지난달 31일(이하 현지시간) 벨라루스 민스크에서 끝난 FIG 민스크 월드컵 개인종합 이틀째 경기에서 리본(17.816점)과 곤봉(17.433점) 두 종목 합계 35.250점을 획득했다.

 

전날 후프와 볼 종목에서 각각 17.133점과 15.350점을 얻어 합계 32.483점을 받았던 손연재는 4종목을 합친 개인종합 전체 점수로 67.733점을 받아 참가 선수 42명 중 10위를 차지했다.

 

1위는 러시아의 '리듬체조 신동' 야나 쿠드랍체바(74.583점)가 차지했다. 멜리티나 스타니우타(벨라루스), 마르가리타 마문(러시아)이 각각 72.866점, 72.250점으로 뒤를 이었다.

 

손연재는 비록 개인종합에서 메달 획득에는 실패했으나 볼을 제외한 후프(8위), 곤봉(6위), 리본(4위) 등 4종목 중 3종목에서 상위 8위까지 진출하는 결선 무대에 이름을 올렸다.

 

이날 B조 8번째 선수로 리본 종목에 참가한 손연재는 연주곡 '화이트 다르부카'(White Darbouka)를 배경으로 큰 실수 없이 연기를 펼쳐 17.816점이라는 좋은 점수를 받았다.

 

B조 31번째 선수로 나선 곤봉 종목에선 곤봉을 한 차례 놓치는 큰 실수를 저질렀으나 이후 침착한 연기로 실수를 만회하며 17.433점을 받았다.

 

손연재는 4월 중순 이탈리아 페사로 월드컵 이후 한 달 반 만에 출전한 이번 월드컵에서 리본을 제외한 4종목 중 3종목에서 수구를 떨어트리는 실수를 저질렀다.

 

특히 볼 종목(15.350점)에서는 볼과 사람이 모두 장외로 나가는 치명적인 실수를 저질러 올 시즌 최저점을 받았다.

 

현지에서 손연재를 지원한 IB스포츠 관계자는 "손연재가 컨디션은 좋았지만 예전 독일 월드컵 때처럼 실수가 많았다"고 전했다.

 

손연재는 비록 개인종합에서 메달 획득에 실패했으나 한국시간으로 1일 오후 6시부터 펼쳐지는 후프, 곤봉, 리본 종목별 결선에서 월드컵 시리즈 9개 대회 연속 메달에 도전한다.

 

손연재와 함께 출전한 김윤희(23·인천시청)는 후프(15.150점)-볼(16.200점)-곤봉(16.400점)-리본(15.416점) 합계 63.166점을 받아 31위에 머물렀다.

 

한편, FIG는 홈페이지에서 손연재를 "포르투갈 리스본 월드컵에서 우승을 차지하며 조국의 리듬체조 역사를 새로 쓴 선수"로 소개하며 쿠드랍체바, 마문, 스타니우타, 티토바 등의 선수들과 함께 메달 도전자로 거론했다.<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