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정오(32)가 프로복싱 WBA 밴텀급 세계챔피언인 가메다 고키(27·일본)를 상대로 오는 19일 밤 10시 제주그랜드호텔 특설링에서 세계타이틀에 도전한다.

 

한국 복싱은 2006년 12월 지인진이 챔피언벨트를 반납한 이후 7년간 세계챔피언이 단 한 명도 없었다.

 

한때 세계 복싱계를 호령했던 한국이 명예를 회복할 수 있을지 이번 타이틀매치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특히 WBA 밴텀급은 4전 5기의 신화 홍수환과 기술복싱의 달인 박찬영, 돌주먹 문성길에 이어 24년 만에 세계챔피언을 노리는 체급이다.

 

손정오는 2000년에 데뷔, 2001년 신인왕전을 석권하며 주목을 받았고 ‘비운의 챔프’ 최요삼의 스파링 파트너이기도 했다.

 

플라이급, 슈퍼플라이급, 밴텀급 등 세 체급에서 한국챔피언에 오르며 전성기를 누리다 2007년 생계 때문에 복싱을 접었지만 2009년 링에 복귀, 현재 WBA 랭킹 14위로 한국에서는 유일하게 세계 정상권의 기량을 보유한 선수다.

 

2009년 11월 링에 복귀한 뒤로 7승 1무의 무패 행진을 하고 있으며 통산 전적은 20승 2무 4패.

 

손정오를 상대로 타이틀 8차 방어에 나서는 챔피언 가메다(31승 1패)는 일본의 복싱 영웅이다.

 

장남인 그뿐만 아니라 동생 다이키(24)는 국제복싱연맹(IBF) 슈퍼플라이급, 막내 도모키(22)는 세계복싱기구(WBO) 밴텀급 챔피언이다.

 

3형제가 세계 챔피언으로 기네스북에도 올라 있을 만큼 일본의 복싱 가문이다.

 

이날 언더경기로 WBA 여자 미니멈급 세계타이틀매치가 펼쳐진다.

 

한국의 박혜수(10전 3승 6패 1무)가 멕시코 애니밸 오르티즈(15전 12승 3패)에게 도전한다.
조문욱 기자 mwcho@jeju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