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시영(30·잠실복싱)이 또 한번 링을 재패했다.
이시영은 26일 경북 영주 국민체육센터에서 열린 제33회 회장배 전국아마추어 복싱대회 48kg급 결승전에서 지유진(18·진해여고)을 판정승(10-7)으로 제쳤다. 지난 7일 전국체전 서울시 대표 선발전에 이어 19일만에 또 한번 트로피를 들어올린 것이다.

이시영의 상대인 지유진은 지난해 전국 여자 복싱선수권대회 우승자다.

2년 전 복싱을 배우기 시작한 이시영은 지난해 한 달 사이로 열린 신인 아마추어 대회와 전국여자신인아마추어선수권에서 거푸 우승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