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시영(30·잠실복싱)이 서울시 복싱대표가 됐다.

이시영은 7일 송파구 오륜동 한국체대 오륜관에서 열린 제42회 서울시장배 아마추어복싱대회 겸 제93회 전국체육대회 서울시 선발전 여자 48㎏급 결승에서 조혜준(올림픽복싱)을 판정승(21-7)으로 누르고 우승했다.

전날 준결승에서 홍다운(강동천호)을 압도적인 경기 끝에 20-0 판정승으로 꺾고 결승에 오른 이시영은 지난달 끝난 전국 종별선수권대회에서 이 체급 준우승을 차지한 '실력파' 조혜준을 만나 경기 초반 고전했다.

신장은 이시영(169㎝)이 조혜준(162㎝)보다 커 리치(공격 거리) 싸움에서 유리했다.

하지만 순간적으로 파고들며 원투 스트레이트를 퍼붓는 조혜준의 저돌적인 공격에 이시영은 몇 차례 코너로 몰렸다.

클린치(껴안기)를 통해 여러 차례 위기를 넘긴 이시영은 3, 4라운드에서는 빠른 풋워크를 바탕으로 코너 좌우를 돌며 조혜준의 공격을 유연하게 피했다.

그러면서 가드를 내린 상대의 안면에 펀치를 꽂아넣었고, 4라운드 후반에는 이시영의 정확한 왼손 스트레이트 공격에 조혜준의 다리가 휘청거리는 모습도 연출됐다.

휘두른 펀치 횟수로 따지면 이시영이 '인파이터' 조혜준에게 뒤졌지만, 안면에 적중한 유효타는 이시영이 더 많았다.

결국 심판은 2분 4라운드 경기에서 점수 상으로 크게 앞선 이시영의 손을 들어줬다.

이시영이 전국체육대회 서울시 선발전에서 우승을 거두긴 했지만 오는 10월6일 대구에서 열리는 전국체전에 출전하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전국체전에는 이시영의 출전 체급인 여자 48㎏급이 없고 대신 플라이급(48~51㎏), 라이트급(47~60㎏), 미들급(69~75㎏) 등 3체급만이 있기 때문이다.

이시영이 전국체전에 출전하려면 여자 51㎏급 서울시 대표인 동시에 여자 복싱 국가대표 선수인 김예지와 평가전을 치러 두 선수 중에서 출전자를 가리면 된다.

그러나 이시영 선수 본인이 전국체전까지 복싱 도전을 이어갈 의지가 없어 평가전을 비롯한 전국체전 출전 가능성은 극히 낮다.

경기를 마친 뒤 이시영은 향후 대회 출전 여부에 대해 "현재로서는 정해진 것이 없다"고 말했다.

이시영을 지도하는 배성오 잠실복싱클럽 관장도 "애초 전국체전 출전이 목표가 아니었다. 아직 전국체전에 나갈 기량이 안 된다"며 전국체전 출전에 고개를 저었다.

이시영은 2010년 여자 복싱선수를 주인공으로 하는 단막극에 주인공으로 캐스팅돼 복싱과 인연을 맺었다.

이후 드라마 제작은 무산됐지만, 복싱에 재미를 붙인 이시영은 2010년 11월 사회인 복싱대회인 KBI 전국 생활체육 복싱대회 48㎏급에 출전해 우승했다.

지난해 2월 서울지역 아마복싱대회인 제47회 신인 아마추어 복싱전에서도 우승컵을 거머쥔 이시영은 같은 해 3월에는 제7회 전국여자신인아마추어 복싱선수권대회에서 뛰어난 실력을 발휘하면서 '깜짝 우승'을 차지해 화제를 모았다.<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