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자리가 없다고 말만 하지 마라. 중소기업에서는 인력을 구하지 못한다고 난리다.”

“우리나라 젊은이들은 대기업과 공직을 선호하고 있는데 이는 문제다.”

취업 문제로 고민하고 있는 대학생들과의 소통을 위해 청와대가 지난 17일 제주대에서 마련한 토론회에서 박인주 사회통합수석이 내뱉은 말들이다.

이날 박 사회통합수석은 청년들의 눈이 높아서 대기업이나 공직만 선호한다고 지적했다.

박 사회통합수석은 사회를 맡은 한석지 제주대 교수(사회교육과)가 “청년취업 특히, 지방대생들의 취업 문제는 사회통합과 직결되는 문제이기 때문에 국가적 차원에서 논의될 필요가 있다”며 청와대가 구상하고 있는 청년실업 해소 정책을 묻는 질문에 시종일관 취업난 문제를 학생들에게 전가했다.

이날 박 사회통합수석은 기회가 있을 때마다 청년실업 문제에 대해 ‘내가 해봐서 아는데…’, ‘청년들에게는 일로 승부하는 창업정신이 필요하다’ 등을 말을 강조해 온 이명박 대통령의 아바타에 지나지 않았다.

“대기업들이 대학에 등급을 매겨 지방대를 차별한다”, “이른바 명문대 출신과 유학생을 선호하고 지방대생이 낸 입사 원서는 읽어보지도 않는다”는 학생들의 하소연에 대한 답변 치고는 어긋나도 한참 어긋난 답변이었다.

박 사회통합수석은 이날 “일자리가 없다고 투덜대지 말고 창업에도 관심을 가져라. 여러분에게는 도전정신이 없다. 세계로 시야를 넓혀라.”라는 말도 했다. 대학생들에게는 자존심을 건드리는 독설로 받아들일 수도 있는 말이었다.

청년들이 대기업과 공직을 선호하는 것은 나름의 이유가 있다. ‘좋은 일자리’, ‘안정적인 일자리’가 없기 때문에 생겨나는 자연스런 사회적 현상이다. 일자리 문제에 있어 ‘도전정신’ 운운하며 청년들에게 책임을 전가하는 것은 한마디로 어불성설이다.
<김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