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허향진 총장
제주지역 대표신문인 제주일보의 지령 2만호 발간을 진심으로 축하합니다.
임직원과 애독자 여러분께도 축하의 인사를 드립니다.
제주일보는 1945년 창간 이후 65년이라는 연륜을 거치면서, 제주지역사회 발전을 선도하고, 후원해 왔습니다.
제주도민들의 눈과 귀가 되고, 도민들의 목소리를 대변해 왔습니다.
제주 현대사의 산 증인이자 동반자였습니다.
많은 어려움도 있었지만, 나름대로 정론을 고집해 왔습니다.
그 공적은 도민과 독자들이 잘 알고 있습니다.
정론직필은 언론의 사명이자, 생명이기도 합니다.
아무리 시대가 변하고 환경이 바뀌어도, 독자들은 정론을 기억하고 직필을 기대합니다.
그리고 요구하기도 합니다.
최근 들어 신문·방송·인터넷 뉴스 등 ‘정보의 홍수 시대’를 맞이하여, 정론과 직필에 대한 독자들의 갈증은 더욱 심해지는 것 같습니다.
지령 2만호라는 성취와 전통을 바탕으로, 건강한 지역여론 조성에 이바지해 주었으면 합니다.
독자들에게 열린 지면을 제공하고, 정론과 직필을 유도하는 데 구심점이 되기를 기대합니다.
다시 한 번 제주일보의 지령 2만호 발간을 축하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