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가 12일 폭설 등 자연재해 대응시스템에 대한 종합적인 재검토와 함께 실질적인 대책 마련을 주문했다.

 

원 지사는 이날 도청 2층 삼다홀에서 열린 주간정책회의에서 “이번 기회에 폭설 상황에 대한 전 방위 대책들을 종합적으로 수립해 즉시 시행하고, 시간이 걸리는 것들도 올해 내 완비할 수 있도록 준비해 달라”고 당부했다.

 

원 지사는 제설 작업과 관련해 “도와 행정시로 나눠진 장비나 인원들을 대폭 보강해야 한다”며 “자율방재단을 비롯한 각 읍·면·동, 마을 단위에서도 트랙터 장비를 제공한다든지, 염화칼슘 등을 비치해 온 도민이 나서 신속하게 제설 작업을 진행할 수 있는 환경을 마련하라”고 요청했다.

 

또 제설 후 파손된 도로에 대해서도 즉각 복구 작업에 들어갈 수 있는 예산 투입과 기동성이 있는 복구 시스템을 마련해 줄 것을 요구했다.

 

대중교통과 관련해서도 “비탈길, 결빙구간, 안전문제를 놓고 개편된 버스 노선 배치에 따라 경험하지 않은 문제들이 있을 수 있다”며 “운행의 정시성 문제, 안전 운전, 월동장비 착용 등을 점검해 보다 더 강화된 대중교통 시스템을 마련할 것”을 주문했다.

 

이와 함께 월동무, 밭작물, 감귤 관련 비닐하우스 붕괴 피해 등으로 상심한 도민들에게 위로를 전하면서 “철거나 복구 작업, 경제적인 피해에 대한 보상, 지원에 대해 실질적인 특단의 대책들이 시행될 수 있도록 만반을 기해줄 것”을 강조했다.

 

한편 원 지사는 설 연휴동안 도민과의 소통을 강조하는 한편 임금 체불, 최저임금 등 실태 파악과 함께 연휴 대비 집중 점검도 당부했다.

 

김재범 기자 kimjb@jeju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