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4일 오후 3시51분께 제주시 한림읍 옹포리에 위치한 한 단독주택에서 화재가 발생해 10여 분만에 꺼졌다.


이 불로 고모씨(76) 등 2명이 경상을 입고 제주시내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다.


또한 주택 39.67㎡가 모두 소실되는 등 소방서 추산 640여만 원의 재산 피해도 발생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