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박주애 作, 도망을 갈망하는 여자.

제주작가들의 중앙 진출 교두보가 마련됐다.

 

제주도립미술관(관장 김준기)은 제주작가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폭넓은 창작 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26일부터 내년 1월 14일까지 ‘제주-서울프로젝트’전시를 개최한다.

 

‘제주-서울프로젝트’는 역량있는 제주작가를 발굴, 육성 및 지원하는 프로그램으로, 도립미술관은 총 12명의 제주 작가를 선정해 서울 소재 전시공간인 대안공간 루프, 성북예술창작터, 성북예술가압장에서 전시를 연다.

 

대안공간 루프에서는 지역 연계 프로젝트를 통해 동시대 타 지역 미술과의 네트워킹 플랫폼을 구축하고자 ‘커넥티비티-제주(Connectivity-Jeju)’를 주제로 강주현·김상남·박주애·변금윤·이지유 작가의 작품이 전시된다.

 

성북문화재단 소속 전시공간인 성북예술창작터와 성북예술가압장에서는 제주 지역에서 꾸준히 작업을 해 온 작가를 소개하는 기획전 ‘탐라스케이프’를 개최하며 참여작가는 고윤정·변세희·김영훈·박길주·김성오·임영실·강태환 작가다.

 

탐라스케이프는 제주의 사람을 조명하는 휴먼스케이프와 제주의 자연을 조명하는 랜드스케이프로 분류해 진행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