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우남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은 20일 민군복합형 관광미항(제주해군기지) 관련 강정마을 주민 등에 대한 정부의 구상권 철회에 이어 특별사면을 촉구했다.

 

김 최고위원은 또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의 모순적인 입장도 정면 비판했다.

 

김 최고위원은 이날 국회 당대표 회의실에서 열린 제167차 최고위원회에서 “정부의 구상권 철회 결정은 비단 강정만의 문제가 아니라, 민주공화국 정신을 실현하는 중요한 계기로 평가받고 있다”며 “나아가 강정주민들의 특별사면도 조속히 이뤄져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 최고위원은 이와 함께 강정 구상권 철회에 대한 환영 의사를 밝힌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 제주도당과 달리 “자유한국당이나 바른정당 중앙당이 각각 제주도당과 상반된 입장을 보이는 것은 당리당략 차원의 접근이 빚어낸 자기분열적 모순에 불과하다”고 비판했다.

 

특히 “바른정당의 경우 당대표는 정부 결정을 비판하고, 같은 당 소속 제주도지사는 강정 구상권 철회에 따른 공식 담화문까지 발표하며 적극 환영의 입장을 밝힌 바 있다”며 “제주도지사는 환영한다고 하고, 정작 도지사가 소속된 당은 이를 비난하고 부정하는 상황에 제주도민들은 의아할 뿐”이라고 말했다.

 

김 최고위원은 이 자리에서 강정마을이 국책 사업으로 인한 오랜 갈등에서 벗어나 이를 해결하고 공동체 회복을 이룬 모범사례로 설 수 있도록 정부와 당 차원의 적극적이고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을 촉구했다.

 

김재범 기자 kimjb@jeju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