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연이은 강추위로 인해 제주지역에 독감 환자가 증가하는 등 인플루엔자 바이러스 확산 우려가 제기되고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17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49주차(12월 3~9일) 외래환자 1000명당 인플루엔자 의사환자 수는 19명으로 지난주 11.4명에 비해 66.7% 증가했다.

 

앞서 질병관리본부는 47주차 인플루엔자 의사환자수가 7.7명을 기록, 2017~2018분기 유행기준인 6.6명을 넘어섬에 따라 인플루엔자 유행주의보를 발령한 바 있다.

 

독감 환자를 대상으로 실시한 인플루엔자 바이러스 검출결과를 볼 때 A형과 B형 바이러스가 모두 검출된 가운데, 특히 어린 학생들 위주로 환자가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 제주지역 학생 인플루엔자 감염 현황을 보면 9일 51명에서 15일 85명으로 일주일만에 66.6%나 증가했다.

 

제주도 교육청 보건 관계자는 “최근 발생하고 있는 인플루엔자 환자는 대부분 기온변화에 의해 발생하는 개별 감염 환자들로 바이러스 확산에 의한 집단감염은 아직 발견되지 않았다”며 “다만 개별적 독감 환자가 증가한데가 추운 날씨로 인해 실내생활이 늘어나는 등 바이러스가 확산되기 매우 좋은 상황이 됨에 따라 건강관리에 각별히 주의해야겠다”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