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현근택 부대변인은 3일 논평을 통해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는 전 비서실장의 (제3자) 금품 수수 및 블랙리스트 작성 의혹에 대해 직접 해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현 부대변인은 이 논평에서 “최근 원 지사 전 비서실장이 친구인 건설회사 대표에게 부탁해 특정인에게 2750만원을 건네고 공직자들의 성향을 분석한 리스트를 작성했다는 언론의 보도가 있었다”며 “원 지사는 자신과는 관계가 없다고 판단해 침묵을 지키고 있는 것으로 보이지만, 갈수록 의혹이 확산되고 있으므로 해명을 해야 한다”는 입장을 보였다.

 

현 부대변인은 이어 “수사당국 또한 철저한 수사를 통해 위법 사실이 드러나면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엄벌에 처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재범 기자 kimjb@jeju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