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시 원도심을 걸으며 제주기독교의 역사 현장을 느낄 수 있는 순례길 ‘은혜의 첫 길’이 마련됐다.

제주특별자치도와 제주관광공사, 제주CBS가 지난 2011년부터 추진한 제주기독교 순례길 다섯 번째 마지막 코스인 ‘은혜의 첫 길’이 14일 오전 10시 제주성내교회에서 개장식을 가졌다.

이날 개장식에는 원희룡 지사, 이선화 제주도의원(바른정당·제주시 삼도1·2동·오라동), 이재홍 제주관광공사 본부장, 김정서 제주영락교회 원로목사, 김형석 제주순례길 연구회장 등이 참석해 개장을 축하했다

성내교회에서 출발해 중앙로와 동문시장을 따라 사라봉까지 8㎞ 구간을 걷는 은혜의 첫 길은 1908년 2월 제주 선교를 위해 제주를 찾은 이기풍 목사(1865~1942)를 기리고, 제주 기독교 초기 역사 현장을 돌아보기 위해 마련됐다. 또 이날 항일운동과 사회교육 사업을 위해 힘쓴 애국지사들의 터를 둘러보며 그들의 헌신 정신을 기렸다.

이기풍 목사는 한국 교회 최초로 배출된 7명 목사 가운데 한 명이고 최초의 선교사다.

순례길 코스는 제주성내교회-제주영락교회 첫 예배 터-산지포구-제주성결교회 터-초기 중앙감리교회 터-동부교회 옛 터-제주노회 회관 터-동도교회-중앙유치원-배형규목사순교기념비(제주영락교회)-순국지사 조봉호 기념비-사라봉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