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체이탈(遺體離脫)은 영혼이 자신의 신체를 벗어나는 현상이다. 영혼이 자신의 신체를 빠져나온 상태에서 하는 감각 체험이 바로 그것이다. 흔히 교통사고, 병원에서 혼수상태일 때, 굉장히 피곤해 비몽사몽일 때도 많이 일어난다고 한다. 명상과 기 수련 시 등에도 경험할 수 있다.

유체이탈을 하게 되면 보통 2~3m 정도의 높이에서 자신을 내려다보게 된다. 그때 주위의 방이나 공간, 가까이 있는 사람과 사물도 보인다고 한다. 대부분은 꿈이나 환각이 아니라 극히 생생한 현실처럼 느껴진다. 체험자들은 그 느낌을 마치 공중을 ‘떠다니거나’, ‘날아다니는 것’ 같다고 한다.

▲여기서 파생된 게 ‘유체이탈 화법’이다. 영혼이 마치 몸에서 분리된 것처럼 자신과 직접적으로 연관된 사건이나 이야기를 남의 얘기를 하듯 말하는 화법을 뜻한다. 언행이 일치하지 않고 몸과 마음이 따로 있는 듯한 신조어다. 이 화법은 통상 주어가 없고 경우에 따라선 주어와 술어가 불일치하다.

무슨 말인지 이해하기 힘들고 책임 소재도 불분명하다. 책임을 져야 할 상황에서 남의 탓만 하며 자신은 책임이 없다고 발뺌할 때 주로 사용된다. 일명 ‘꼬리 자르기’란 과정을 내포하고 있는 셈이다. 때론 엉뚱한 자화자찬으로 일관하기도 한다. 그런 점에서 비논리적인 자기합리화 성향의 화법이다.

▲이 화법은 이명박 정부 시절 언론인 김어준씨에 의해 화두가 됐다. 김씨는 한때 인기를 끌었던 팟캐스트 방송 ‘나는 꼼수다’에서 이명박 전 대통령의 언행을 꼬집으며 이 용어를 썼다. 당시 MB는 국정 난맥상이 노출될 때마다 오히려 격노했다고 한다. 자신이 야당 대표나 정치평론가인 양 국정을 비판했다는 게다.

박근혜 전 대통령도 유체이탈 화법에 능했다고 한다. 자신이나 자신의 지휘 아래에 있는 집단들의 잘못을 남 말 하듯이 질책하고 자신은 아무 관련이 없는 듯이 말했다는 거다. 예컨대 정부와 관련된 실책과 문제에 대해 ‘~하길 바랍니다’, ‘해야 할 것입니다’는 식의 표현을 했다.

하지만 유체이탈 화법의 원조격은 이승만 전 대통령이란 의견이 지배적이다. 1960년 4ㆍ19 혁명 후 그의 하야 성명이 그렇다. “국민이 원한다면 물러날 것이며…선거에 많은 부정이 있었다 하니 다시 하도록 지시하겠다”며 3ㆍ15부정선거를 자신은 모르는 것처럼 말하고 있다.

▲유체이탈 화법은 “나는 아니니까 당신들의 잘못”이라는 논리다. 그래서일까, 최근 이 화법이 낯설지 않다. 정치권과 관가를 중심으로 우리 사회 곳곳에서 회자되고 있기 때문이다. 거기엔 제주 사회도 예외가 아닐 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