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공항 전면 재검토와 새로운 제주를 위한 도민행동(이하 도민행동)은 14일 논평을 내고 “국토교통부는 사전타당성 조사위원회 구성에 즉각 나서라”고 촉구했다.

 

도민행동은 “제주도는 13일 성산읍 대책위와 간담회를 통해 제2공항 사전타당성 용역 검증조사와 제2공항 기본계획 용역사업을 분리해 추진하는 등의 5개 항목을 국토부에 요구하기로 합의했다”며 “성산읍 입지의 결정적 근거가 된 용역에 대한 검증의 실마리를 뒤늦게나마 찾은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주민들이 줄기차게 외쳐 온 최소한의 요구를 제주도가 수용했다는 점에서 다행스러운 일”이라며 “다만 2년간 제대로 된 대화 한번 없다가 주민의 목숨을 건 단식이 진행되고 나서야 협상테이블을 만들었다는 점에서 원희룡 지사가 직접 합의문을 발표하며 도민들에게 사과했어야 옳다”고 아쉬움을 밝혔다.

 

도민행동은 “이제 공은 국토부로 넘어갔다”며 “만일 국토부가 이를 거부한다면 제주도민은 안중에도 없음을 뜻하는 것으로, 전도민적 저항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