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제주도는 13일 도청 기자실에서 “제2공항 타당성 재조사 용역을 기본계획 용역과 분리해서 추진하는 내용의 공문을 늦어도 내일 중으로 국토부에 보내기로 제2공항 반대 주민들과 합의했다”고 밝혔다.

제주특별자치도는 13일 “제2공항 타당성 재조사 용역을 기본계획 용역과 분리해서 추진하는 내용의 공문을 늦어도 내일 중으로 국토부에 보내기로 제2공항 반대 주민들과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에 기존 2개 용역을 함께 추진해야 한다는 입장인 국토교통부의 반응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제주도는 이날 오후 도청 기자실에서 반대 주민들과 함께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발표했다. 앞서 제주도는 원희룡 지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도의회 소통마당 회의실에서 제2공항 반대 성산읍대책위원회 관계자들과 공식 만남을 가졌다.

 

안동우 제주도 정무부지사는 이날 원희룡 지사를 대신해 “기존 국토부 안은 기본계획 용역 안에 입지 타당성 재조사 용역을 포함하는 내용이었다”며 “제주도가 이번에 국토부에 건의할 내용은 각각 다른 기관에서 용역을 추진하고, 타당성 용역 과정에서 중대한 문제가 발생할 경우 원점 재검토까지 이뤄질 수 있도록 구속력을 갖는 내용”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안동우 정무부지사는 “이 같은 내용이 (제2공항 사업 추진 과정에) 관철될 수 있도록 국토부와 지속적으로 협의하는 등 책임을 갖고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안동우 정무부지사는 타당성 재조사 용역과 관련해 어떻게 추진할 것인지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 “이미 타당성 재조사 용역과 관련해 지난 5일 국토부에서 검증위원회 구성에 대해 반대 주민들에게 먼저 제안이 있었다”며 “(사전 타당성 재조사 용역과 관련해) 위원회 구성에는 문제가 없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강원보 반대대책위 집행위원장은 “향후 국토부의 입장이 어떻게 될지는 잘 모르겠지만, 이 안이 반영된다면 타당성 재조사 과정에서 문제가 없어도 받아들이는 등 이번 합의에 책임을 지겠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국토부 관계자는 “아직 공문을 받은 게 아니라서 입장 표명하기가 어렵다”며 “조만간 정식 공문을 받은 후에 내부 검토를 거쳐 입장을 얘기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로 35일째 도청 앞에서 단식 농성 중인 김경배 제2공항 성산읍반대대책위원회 부위원장의 단식 중단 여부는 조만간 반대위 전체회의를 통해 결정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