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이 미국의 저명한 싱크탱크인 애틀란틱 카운슬(Atlantic Council)로부터 세계시민상을 받는다.

 

청와대는 14일 보도자료를 내고 국제협력·분쟁 해결 분야의 세계적 연구기관인 애틀란틱 카운슬 홈페이지에 문 대통령이 수상자로 등재됐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다음 주 유엔총회 참석차 미국 뉴욕을 방문할 때 애틀란틱 카운슬이 주관하는 2017 세계시민상 시상식에 참석, 상을 받을 예정이다.

 

세계시민상은 2010년 이래 세계 시민의식 구현과 민주주의 발전 등에 기여한 인사에게 주는 상이다.

 

올해 수상자는 문 대통령과 함께 저스틴 트뤼도 캐나다 총리, 중국 피아니스트 랑랑이 선정됐다.

 

이와 관련 문 대통령은 “제 개인에게 주는 상이 아니라 촛불혁명으로 민주주의를 지켜낸 한국 국민께 드리는 것이라고 본다”며 “국민께 감사드리고 영광을 돌린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청와대=김재범 기자 kimjb@jeju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