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가 12일 백재현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위원장에게 내년도 제주 현안 사업에 국비 예산을 반영해 줄 것을 건의했다.


원희룡 지사는 이날 국회에서 백재현 예결위원장과 김도읍 자유한국당 간사, 황주홍 국민의당 간사 등과 만남을 갖고 제주도 관련 핵심 국비사업을 설명하고, 내년도 제주 예산에 대한 적극적인 관심과 지원을 당부했다.


국회 절충을 건의한 제주 핵심 국비 사업은 제주산 농산물 해상운송비 지원사업(37억)을 비롯해 서귀포 크루즈항 건설사업(159억), 한라산 소나무 재선충병 방제비사업(108억), 전기차 안전지원센터 구축사업(53억) 등 총 4건이다.


원 지사는 백재현 예결위원장과의 면담에서“이 같은 사업에 대한 국회 지원이 절실하다”고 설명했고, 이에 백 위원장은 “전기차 안전지원센터는 전기차를 선도하는 제주도에 당연히 있어야 할 시설”이라고 답했다. 


이와 함께 원 지사는 이날 김관영 국회 헌법개정특위 제1소위원장을 만나 제주도가 자치분권 실험을 선도하는 최우선지역이 될 수 있도록 헌법개정안에 특별자치도의 법적 지위를 반영할 것을 요청했다.


아울러 ▲4·3사건법 개정 ▲강정마을 구상권 철회 및 공동체회복 지원 ▲민간건설 공공임대주택 제도 개선 ▲면세점 송객수수료 관련 법령 개정 등 제주 현안과 관련한 법령의 제·개정도 요구했다. 


원 지사는 “중앙 인맥을 적극 활용해 국비 예산 및 제주도 헌법 지위 확보에 총력을 기울일 계획”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