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특별자치도는 월동무와 양파 농가에 10% 이상 줄여서 파종해 줄 것을 당부하고 있다.

 

11일 제주도에 따르면 올해 주요 채소류 12개 품목에 대한 재배의향 조사를 지난 5월에 이어 파종기인 지난달 2차 조사를 실시, 이같이 밝혔다.

 

조사 결과 주요 월동채소 재배의향면적은 1만3817㏊로 지난해 재배면적 1만3216㏊보다 601㏊(4.5%)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재배면적 증가가 예상되고 있는 품목은 양파(16.4%), 적채(12.8%), 월동무(11.5%), 쪽파(6.7%), 당근(4.7%), 양배추(2.3%), 브로콜리(2.2%), 비트(129%) 등 8개 품목이다.

 

반면 재배의향이 감소한 품목은 마늘(-4.7%), 콜라비(-16.2%), 배추(-32.5%), 방울다다기양배추(-26.7%) 등 4개 품목이다.

 

제주도는 이와 관련 올해는 기상 여건이 양호할 것으로 예상돼 생산량 증가가 불가피한 실정으로 판단하고 있다.


제주도는 이에 따라 월동 채소류를 보리, 유채, 메밀 등 타 작물로 전환을 유도하고 보리 재배면적 확대에 따른 차액 보전 지원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제주도는 특히 이달 말까지 파종 또는 정식 중인 월동무와 양파에 대해서는 10% 이상 줄여서 파종해 줄 것을 농가에 당부하고 있다.


제주도 관계자는 “품목별 재배면적 10% 이상 줄이기 및 생산안정제를 통한 수급 조절, 밭작물 자조금 사업 추진 등 주산지 중심의 자율적 수급 조절을 위한 적정 생산 및 유통처리 대책을 마련해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재범 기자 kimjb@jeju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