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회를 돌며 헌금을 훔친 40대 남성이 구속됐다.

 

제주동부경찰서는 이모씨(43)를 상습절도 혐의로 구속했다고 11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씨는 지난 7월 2일 오전 8시30분께 제주시 이도동의 한 교회 예배당에 들어가 헌금함 안에 있던 헌금 봉투를 훔치는 등 지난 6월 초부터 8월 26일까지 제주시지역 및 경남지역 교회 8곳에서 13회에 걸쳐 현금 300여 만원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에서 이씨는 “생활비를 마련하기 위해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교회의 경우 아무나 들어갈 수 있고, 예배시간 외에 사람이 없는 점을 노렸다”며 “종교시설 등 많은 사람이 출입 가능한 곳이라도 관리인이 없을 때는 될 수 있으면 문을 잘 잠가야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