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연합뉴스 자료사진>

어승생 제1·2저수지의 물을 식수로 사용하는 20개 중산간 마을에 대한 제한급수가 35일 만에 해제됐다.

 

제주특별자치도 상하수도본부는 지난달 7일부터 제주시 애월·한림읍·해안마을·월평동, 서귀포시 안덕면지역 산간에 시행된 격일제 급수제를 11일 해제, 산간 주민 7580명에 상수도를 공급하고 있다.

 

제주도는 장기간 가뭄 영향으로 어승생 제1·2저수지 저수량이 급격히 떨어지자 지난달 급수난 발생을 우려, 격일제 급수를 도입했었다.


그런데 격일제 급수가 장기화, 주민들이 생활하는데 큰 불편을 주었다.


이 때문에 제주도는 타 용도 지하수 활용을 위한 급수 대책 방안을 강구, 해소키로 했다.


상하수도본부는 이를 위해 지난달 29일 농축산·환경부서 실무진들과 긴급 회의를 개최, 4500t의 부족량을 해결하는 방안을 협의했다.


주요 내용은 어승생 급수 구역에 위치한 조사관측공 2개 공(1400t) 사용, 농업용수 6개 공(2075t) 활용, 광역관로 2개소(875t) 연계 방안 등이다.


제주도는 이날 협의 결과를 토대로 긴급 공사에 대한 시설비 3억원을 투입해 어승생 배수관로 2.1㎞ 연결, 지하수 모터펌프 2개소 설치, 안정적인 수질 확보를 위한 간이 소독시설 8개소 설치를 이달 10일까지 완료한데 이어 시설물에 대한 수질검사도 끝냈다.


이와 관련 제주도는 타 용도 지하수에 대해서는 정기적으로 상수도 소독시설 점검 및 검사를 강화하는 한편 긴급공사 미비 사항에 대해서도 이번 주내로 보강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제주도는 이를 통해 격일제 급수구역인 8개지선 20개 마을 주민 가구 대부분에 상수도가 공급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제주도는 다만 긴급공사 완료 후에도 일부 고지대 급수 불량 가구가 발생할 경우 읍·면을 통한 전수 조사 후 물통, 삼다수 지원 등 행정적 지원을 검토하는 등 안정적인 물 공급 상황을 최종 확인할 예정이다.


제주도는 또 중산간 마을 간담회를 통해 취수원 개발을 논의하고 제2저수지 유입량 감소에 따른 지하수 영향 조사 등 전문가 자문도 진행 중이다.


강창석 상하수도본부장은 “격일제 급수 전면 해제 이후 기상 상황에 맞게 용수 공급 체계를 탄력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라며 “격일제 급수 문제의 항구적인 해소를 위해 오는 2019년까지 지하수 5000t 이상 추가 개발을 신중히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김재범 기자 kimjb@jeju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