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9일 오전 11시39분께 서귀포시 서호동 시오름 인근 한라산 둘레길을 걷던 도모씨(57)가 갑자기 의식을 잃고 쓰러졌다.

 

도씨는 동료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끝내 숨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도씨가 산행 도중 심정지를 일으킨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