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6일 오후 2시11분께 서귀포시 대정읍의 한 다가구주택 4층 옥상에서 김모씨(53)가 바닥으로 투신했다.

 

이 사고로 크게 다친 김씨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구급대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결국 숨졌다.

 

김씨는 사고 당시 현장에 출동한 경찰과 119구조대원들이 건물 주변에 매트리스를 설치하기 직전 바닥으로 몸을 던진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유족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김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