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각장애를 가진 40대 선장이 조업 후 기관 고장으로 표류하다 평소 입·출항 시 이용하던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를 사용, 무사히 구조됐다.

 

7일 제주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시51분께 제주항 앞 300m 해상에서 조업을 마치고 입항하던 제주선적 연합복합어선 M호(4.99t·승선원 1명) 선장 하모씨(45)가 스크루에 폐그물이 걸려 항해할 수 없다며 자신의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로 제주파출소에 구조를 요청했다.

 

신고를 접수한 해경은 연안구조함정을 현장으로 보내 신고 접수 20분 뒤인 2시28분께 M호를 제주항까지 예인했다.

 

하씨는 청각장애인으로 평소 입·출항 시 문자메시지를 이용, 자신이 조업을 나가고 들어오는 것을 알려왔다고 해경은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