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더위를 견뎌낸 가축의 질병을 최소화하고 생산성을 높이기 위한 관리주의보가 발령.


제주특별자치도 동물위생시험소는 일교차가 10도 이상으로 커지는 환절기가 되면 가축은 스트레스로 면역력이 떨어져 바이러스와 세균 등에 쉽게 감염될 수 있다며 주의를 당부.


도 동물위생시험소 관계자는 “가축의 환절기 위험 요인은 환기, 온도, 습도, 유해가스 등 환경적인 위험 요인과 밀집사육으로 인한 스트레스로 인한 2차 감염 등 다양하다”면서 “질병 컨설팅을 통해 농장 내 질병을 체계적으로 관리·지도하겠다”고 강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