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과 일본의 남녀 탁구 에이스들이 총출동하는 한일실업정기전이 제주에서 막을 올렸다.


‘2017 한일실업탁구정기전’이 5일 개회식을 시작으로 6일까지 제주시 애월읍 애월체육관에서 열리고 있다.


1984년 시작된 이 대회는 매년 한국과 일본을 오가며 열리다가 2001년 이후부터는 2년마다 개최되고 있다.


양팀 선수단은 대회 개회식을 통해 상호 우호증진을 위해 적극적으로 협력해 나가기로 다짐했다.


오영수 제주신보 회장은 개회식 대회사를 통해 “제주대회가 한·일 양국 교류·협력을 더욱 증진 시킬 것으로 기대한다”며 “또한 이번 대회는 양국의 탁구 발전에 새로운 도약의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대회 첫날 진행된 남자단체전에서 한국팀은 이상수와 조승민, 서중원이 승리했지만 1회전 결과 3-5로 일본에 패했다. 여자단체전 1회전에서도 유은총과 이시온, 박주현이 일본 선수를 눌렀지만 3-5로 뒤처진 상태다. 한국팀은 부진을 만회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대회 이틀째인 6일에는 남ㆍ여 개인전이 진행된다.


한국팀 총감독인 유남규 감독은 “지난 대회의 부진을 씻기 위해 선수들이 심기일전해 대회에 임하고 있다”며 “최상의 결과로 한국팬들의 성원에 보답할 것”이라고 말했다.


일본팀 총감독인 사사키 켄지 감독은 “한국팀의 전력이 막강해 대회 결과는 예측하기 힘들다”며“승리를 안고 일본으로 돌아가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