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실업탁구 선수들이 ‘영원한 라이벌’ 일본과 제주에서 진검승부를 펼친다.


‘2017 한일실업탁구정기전’은 오는 5일부터 6일까지 제주시 애월읍 애월체육관에서 개최된다. 이번 대회는 오는 5일 오후 1시 30분 개회식을 시작으로 열전에 돌입한다.


1984년 시작된 이 대회는 매년 한국과 일본을 오가며 열리다가 2001년 이후부터는 2년마다 열리고 있다.


두 나라가 A와 B(팀당 4명) 두 팀을 출전시켜 단체전을 치르고 개인전은 양 팀 8명이 1회전에서 맞대결을 펼쳐 정상을 가린다.


한국은 2년 전 홋카이도 원정에서 2진급 선수들을 파견했다가 참패를 당했다. 남자단체전에서 한국 A, B팀은 종합 2-14로 완패했고 여자 단체전에서도 종합 6-10으로 무릎을 꿇었다. 남자 단식도 8명 중 박강현(삼성생명)만이 2회전에서 올랐고 여자 단식도 3명만 2회전에 나서는 데 그쳤다.


한국실업탁구연맹은 홈에서 열리는 이번 대회에서 지난 패배의 설욕을 노리고 있다.


남자팀은 올해 세계선수권 단식 동메달을 딴 이상수(국군체육부대)를 비롯해 차세대 에이스 장우진(미래에셋대우), 임종훈(KGC 인삼공사), 조승민(삼성생명), 김동현(수자원공사) 등이 출전한다.


여자팀은 정유미(삼성생명), 유은총(포스코에너지), 이시온(미래에셋대우), 박주현(렛츠런파크), 이은혜(대한항공) 등이 나선다.


한국실업탁구연맹 전무이사이자 이번 정기전 총감독을 맡은 유남규 감독(삼성생명)은 “2년 전 패배를 반드시 설욕하겠다는 의지로 각 팀의 에이스들을 대거 차출했다”며 “일본연맹 대표들도 상비군 출신이 많아 모처럼 진검승부가 예상된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대회는 한국실업탁구연맹(회장 박주봉)이 주최하고 한국실업탁구연맹과 제주新보(회장 오영수)가 주관한다. 또한 문화체육관광부와 국민체육진흥재단, 대한항공이 후원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