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청년협동조합 청년노동법공부모임인 알바비올리오는 31일 성명을 내고 “공영방송 정상활르 위한 언론노동자의 투쟁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알바비올리오는 “공영방송으로 분류되는 KBS와 MBC는 사실상 이명박·박근혜 정권의 부역자로 전락했다는 비판을 꾸준히 받아왔다”며 “특히 촛불혁명기간 KBS와 MBC가 보여준 정권사수방송은 결코 잊을 수 없는 장면”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촛불 혁명으로 적폐청산이 제1의 과제가 된 지금, 그 적폐청산 중 큰 부분이 언론적폐 청산”이라며 “그 중심에는 당연하게도 KBS와 MBC가 있으며, 이런 적폐청산을 언론노동자들이 직접 하겠다고 나선 것”이라고 말했다.

 

알바비올리오는 그러면서 “KBS와 MBC 언론노동자들의 제작거부와 파업은 정의와 양심에 따른 당연한 행동”이라며 “언론노동자들의 행동을 적극 지지할 것이며, 고대영·김장겸 사장의 퇴출과 공영방송의 정상화의 길에 함께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