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립하고 있는 제주지역 농어촌민박에 대한 전수조사 진행될 것으로 전망돼 귀추가 주목.


정부합동 부패예방감시단에 따르면 제주지역 농어촌민박은 2014년 1668개에서 2015년 2344개, 지난해 2882개로 해마다 증가하는 추세로 이를 악용해 배짱영업을 하는 등 부작용이 발생해 정부는 감시 사각지대는 없는지 조사를 진행하고 제도 개선을 추진.


이와 관련 30일 정부합동 부패예방감시단 관계자는 “다음 달 시도 감사관 회의를 열고 제주를 포함한 전국 농어촌민박에 대한 전수조사 방식이나 일정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설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