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공항 건설을 반대하는 지역주민들과 시민사회단체 관계자들이 제2공항 전략환경영향평가와 주변지역 발전 기본구상 용역 중단을 촉구하고 나섰다.

 

제주 제2공항 반대 성산읍 대책위원회와 제2공항 전면 재검토와 새로운 제주를 위한 도민행동은 22일 제주특별자치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 같은 뜻을 밝혔다.

 

이들은 “지난해 12월 제2공항 기본계획 수립 예산을 반영한 국회가 ‘주민들과의 충분한 협의’를 부대조건으로 들었으나 아무런 협의나 합의 없이 사업이 이뤄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오히려 그동안 제2공항의 공군기지 설치가 사실로 밝혀졌고 제2공항 예정지내 오름 절취문제가 새롭게 밝혀지면서 논란은 더 커져가고, 주민들의 정부와 제주도에 대한 불신은 극에 달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지금 필요한 것은 지난 2년간 불거진 사전타당성 용역의 부실검증과 주민합의 절차의 투명성 문제를 푸는 것”이라며 “제2공항 사업부지 결정 과정에서의 의도적 조작과 비민주적 절차에 대한 진상규명을 청와대에 공식 요청할 것”이라고 밝혔다.